ABOUT
CRES. E DIM.

음악에서의 ‘crescendo e diminuendo’.의 약어 이다.
즉, ‘점점 세게’ 그리고 ‘점점 여리게’를 뜻하며 이것은 CRES. E DIM.이 추구하는 디자인의 방향성과도 일치한다.
몸을 감싸는 천이 오버랩 되는 다양한 실험들을 통해 새로운 실루엣을 만들고 그 형태를 적절히 분할해 율동성을 더하고 컬러를 통해 생명력을 부여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동시대의 가치가 투영된 'CRES. E DIM.’만의 모던한 의상을 완성한다.

IN THE MUSICAL TERM ‘CRESCENDO E DIMINUENDO’, ‘CRES’ MEANS ‘GETTING GRADUALLY LOUDER’, AND ‘DIM’ REFLECTIVELY MEANS ‘GETTING GRADUALLY SOFTER’.
THUS, HONG BUM KIM APPLIED THIS THEORY INTO HIS FASHION IDENTITY AND PHILOSOPHY.
THE DESIGNER COMES UP WITH NEW SILHOUETTES BY EXPERIMENTING WITH DIFFERENT FABRICS OVERLAPPING THE BODY.
THE SHAPE IS CUT INTO FRAGMENTS TO ADD RHYTHM, AND THE COLORS GIVE VITALITY TO THE FINAL OUTCOME.
FINALLY, A MODERN STYLE PROJECTING CONTEMPORARY VALUE IS COMPLETED.


ABOUT
DIM. E CRES.

DIM. E CRES.
CRES. E DIM. 의 세컨 브랜드로 크레스에딤을 거꾸로 뒤집은 형태이다.
CRES. E DIM.만의 모던한 아이덴티티를 가져가며 좀 더 동시대적이며 좀 더 캐주얼하며 위트있는 컨셉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DIM. E CRES. IS CRES. E DIM. WRITTEN BACKWARDS, BEING THE SECOND LINE BRAND.
TAKING ALONG THE MODERN IDENTITY OF CRES, E DIM., THE DIM. E CRES. CONCEPT IS FOCUSING ON BEING MORE CASUAL AND WITTY.


ABOUT
DESIGNER

김홍범 HONGBUM KIM
1978년 대한민국 서울 태생으로
2004년 세종대학교 패션디자인과를 졸업했다.
디자인과정 중 다수의 패션 콘테스트에 입상을 하며 경력을 쌓았다.
졸업 후, 2005년 ButtonBerry Stitch 라는 브랜드를 같은 학교 출신의 디자이너와 공동 런칭했다.
2009년 현재의 CRES. E DIM.을 런칭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010년 3월부터 SEOUL FASHION WEEK를 통해 첫 컬렉션 무대를 가졌으며
2012년 CONCEPT KOREA(대한민국을 대표하는 5인의 디자이너)선정을 발판으로
보다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HONG BUM KIM, BORN IN SEOUL KOREA IN 1978,
GRADUATED THE FASHION DESIGN SCHOOL OF SAE-JONG UNIVERSITY IN KOREA.
HE BUILT HIS CAREER RECEIVING AWARDS IN SEVERAL FASHION COMPETITIONS.
AFTER GRADUATION, KIM AND A DESIGNER FROM THE SAME UNIVERSITY LAUNCHED A BRAND CALLED ‘BUTTONBERRY STITCH’.
KIM LAUNCHED CRES. E DIM. IN 2009,
HONG BUM’S FIRST COLLECTION WAS PRESENTED IN MARCH 2010 IN SEOUL FASHION WEEK.
ALSO, HE WAS SELECTED AS ONE OF THE 5 TOP KOREAN DESIGNERS THROUGH ‘CONCEPT KOREA’, THIS BECOMING THE STEPPING STONE OF HIS ACTIVITIES BOTH IN KOREA AND ABROAD TODAY.